[뉴스]“박해민 뒤를 생각해야 한다“ 염경엽 감독이 점찍은 후계자는 누구? > 스포츠뉴스

스포츠중계

스포츠중계사이트

해외스포츠중계

실시간스포츠중계

스포츠중계안전놀이터

무료스포츠중계

해외축구스포츠중계

해외스포츠중계분석사이트

축구중계

해외축구중계

프리미어리그중계

야구중계

스포츠중계방송사이트

축구중계방송

무료스포츠중계사이트

본문 바로가기

스포츠뉴스

[뉴스]“박해민 뒤를 생각해야 한다“ 염경엽 감독이 점찍은 후계자는 누구?

조회 : 279

추천 : 0

24-05-20 18:03

페이지 정보

본문

2024052001001344300192781.jpg

[스포츠조선 김용 기자] “박해민 뒤를 생각해야 한다.“

LG 트윈스 염경엽 감독이 점찍은 박해민 후계자는 누구일까.

LG는 2022 시즌을 앞두고 4년 60억원을 투자해 FA 외야수 박해민을 영입했다. 삼성 라이온즈 색이 강했던 박해민은 드넓은 잠실 외야에 맞춤형 선수였다. 넓은 수비 범위, 컨택트 능력, 빠른 발을 앞세워 LG의 출루를 책임졌고 지난해 감격의 통합우승 주역이 됐다. 박해민에 대한 LG의 투자는 대성공이었다.

하지만 박해민도 1990년생이다. 한국나이로 35세. 내년 계약이 끝나면 2~3년 더 충분히 뛸 수 있겠지만 활동량으로 승부를 보는 스타일인만큼 풀타임 소화가 힘들어질 수 있다. LG는 장기적 관점에서 박해민의 대체자를 준비시켜야 한다.

현 시점, 염 감독의 눈길을 가장 많이 끄는 선수는 최원영이다. 이미 염 감독이 총애하는 선수 중 한 명으로 자리잡았다. 염 감독은 시범경기에서 절실하게 뛰는 최원영을 눈여겨보고 신고선수가 정식선수로 전환될 수 있는 5월1일 꿈을 이뤄주겠다는 약속을 공언했었다. 그리고 그 약속을 지켰다. 등번호 108번에서 38번 선수가 됐다. 진짜 1군 선수가 된 것이다.

이후 2군에 가지 않고 대주자, 대수비 등으로 활약중이다. 그리고 그의 입지는 더 넓어질 전망이다. 전문 대주자로 활약하던 최승민이, 주루에서 애를 먹으며 2군에 내려갔기 때문이다. 최승민의 역할까지 최원영이 다 소화해야 한다.

염 감독은 “최원영은 수비 뿐 아니라 타격에도 재능이 있다. 중견수를 보는데, 펀치력까지 있다. 미래 우리 팀 중견수로 키워야 한다. 박해민 뒤를 생각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김용 기자 awesome@sportschosun.com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경험치랭킹

경험치랭킹

레이저 TV는 유튜브 API로 수집되어 만들어진 사이트이며 저작권에 대한 영상이 있을시 삭제조치 하곘습니다.

레이저 TV는 실시간 라이브 스트리밍의 경우 저작권에 위배되는 영상에 송출을 제한합니다.

레이저 TV는 방송통신 심의위원회에 규정을 준수합니다.

스포츠중계 , 해외스포츠중계 , 축구중계 , 해외축구중계 , 실시간중계TV , 농구중계 , 야구중계 , MLB중계 , NBA중계

탑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