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염갈량이 “너희들 뒤졌어 하고 던져“ 주문한 날. 상대 투수가 “때려 잡는다“하고 3이닝 > 스포츠뉴스

스포츠중계

스포츠중계사이트

해외스포츠중계

실시간스포츠중계

스포츠중계안전놀이터

무료스포츠중계

해외축구스포츠중계

해외스포츠중계분석사이트

축구중계

해외축구중계

프리미어리그중계

야구중계

스포츠중계방송사이트

축구중계방송

무료스포츠중계사이트

본문 바로가기

스포츠뉴스

[뉴스]염갈량이 “너희들 뒤졌어 하고 던져“ 주문한 날. 상대 투수가 “때려 잡는다“하고 3이닝

조회 : 310

추천 : 0

24-05-20 16:47

페이지 정보

본문

2024052001001306800186511.jpg

[수원=스포츠조선 권인하 기자]지난해 포스트시즌을 보는 듯했다. KT 위즈 손동현이 LG 트윈스의 강타선을 3이닝 동안 꽁꽁 묶으며 역전승의 발판을 만들었다. 팀과 자신에게 터닝 포인트를 만든 시간.

손동현은 19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린 LG와의 홈경기서 0-3으로 뒤진 3회초 2사 2루서 선발 성재헌에 이어 두번째 투수로 등판해 6회초 2사 1루까지 3이닝 동안 1안타 무4사구 3탈삼진 무실점을 기록했다.

2회초에 3점을 뽑으면서 초반 LG로 넘어간 분위기를 다시 KT로 넘어올 수 있도록 LG 공격을 완벽하게 막아냈다.

3회초 2사 2루서 구본혁을 헛스윙 삼진으로 처리한 손동현은 4회초에 공 10개, 5회초 공 6개로 빠르게 삼자범퇴로 LG 공격을 차단시켰다. 그사이 KT도 2점을 뽑아 2-3으로 1점차로 추격.

6회초에도 오른 손동현은 김범석과 오지환을 연속 삼진으로 잡은 뒤 구본혁에게 첫 안타를 허용하고 투구수 40개에 이르자 김민수로 교체됐다. KT는 6회말 대거 7점을 뽑아 9-3으로 역전에 성공했고 10대4로 승리. 손동현에게 승리투수가 주어지지는 않았지만 승리에 일등 공신임은 분명했다.

지난해 박영현과 함께 필승조로 맹활약을 펼쳤다. 64경기서 8승5패1세이브 15홀드 평균자책점 3.42를 기록했고, 플레이오프에서 5경기 모두 등판해 1승1홀드 7이닝 3안타 무실점의 철벽투를 펼쳤다. 한국시리즈에서도 4경기에 등판해 1승1홀드를 올렸으나 3⅔이닝에 3안타(1홈런) 2실점을 기록. 그래도 큰 경기를 통해 확실한 불펜 자원이 탄생했다.

하지만 올시즌 초반은 좋지 못했다. 5경기 연속 실점을 하며 평균자책점이 11.37까지 치솟았다. 지금은 필승조가 아닌 추격조에서 뛰며 안정감을 찾고 있다.

경기 후 만난 손동현도 오랜만의 호투에 활짝 웃으며 인터뷰에 나섰다. 이날 호투에 대해 “생각을 바꾸고 좋은 결과로 이어진 것 같다“라고 했다. 손동현은 “이전에는 그냥 '주자 막아야지' '잘 던져야지' 그런 생각을 했는데 결과가 안 좋아지니 의기소침해지고 작아지더라“면서 “오늘은 좀 과한 표현으로 '타자를 때려 잡는다'는 생각으로 던졌는데 결과가 좋았다“라고 했다. 손동현은 “초반보다는 좋아졌는데 밸런스가 갑자기 좋아지는 것은 아니다“라며 자신감, 멘털이 가져온 긍정적 변화임을 강조했다.

이날 경기전 LG 염경엽 감독이 마무리 유영찬에게 해준 조언과 같았다. 염 감독은 “유영찬에게 '다 쳐라. 너희들 뒤졌어' 이런 마음으로 던져야 세이브를 할 수 있다고 말해줬다“면서 “'막아야돼' '스트라이크 왜 안들어가지' 이런 생각을 하면 결국은 말리게 된다. 막아야 된다는 생각을 한다고 막아지나. 마무리 투수가 왜 멘털이라고 하냐면 마무리 투수는 무조건 자신감이기 때문“이라고 했다. 공교롭게 손동현이 바로 염 감독의 조언처럼 던져서 성공하는 모습을 보여준 셈이다.

손동현도 선배들의 조언을 듣고 마음을 고쳐 잡았다고. 손동현은 “투수 형들 뿐만 아니라 야수 형들에게서도 좋은 조언을 많이 들었다“면서 “(박)경수형께서 결과에 두려워하지 말라고 도망가지 말라고 하셨다. 프로 선수인데 강하게 해야 결과가 따라오지 않겠나. 결과 잘 내려고 해서 결과가 잘 따라오는것도 아니고 그런 식으로 하면 절대 못 큰다고 말씀 하셨다“라고 했다.

손동현도 지난해의 모습으로 돌아가고 싶은 마음. “작년처럼 던지면 좋겠다“는 손동현은 작년처럼 필승조로 가고 싶냐는 질문에 “그런것 보다 한게임 한게임 나갔을 때 내 몫을 하는게 가장 먼저인 것 같다“라며 보직 보다는 좋은 투구가 먼저라고 했다. 수원=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스포츠분석

스포츠분석

경험치랭킹

경험치랭킹

레이저 TV는 유튜브 API로 수집되어 만들어진 사이트이며 저작권에 대한 영상이 있을시 삭제조치 하곘습니다.

레이저 TV는 실시간 라이브 스트리밍의 경우 저작권에 위배되는 영상에 송출을 제한합니다.

레이저 TV는 방송통신 심의위원회에 규정을 준수합니다.

스포츠중계 , 해외스포츠중계 , 축구중계 , 해외축구중계 , 실시간중계TV , 농구중계 , 야구중계 , MLB중계 , NBA중계

탑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