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루틴 바꾸며 절치부심했지만…12년 지나도 '류크라이'는 변함 없었다 > 스포츠뉴스

스포츠중계

스포츠중계사이트

해외스포츠중계

실시간스포츠중계

스포츠중계안전놀이터

무료스포츠중계

해외축구스포츠중계

해외스포츠중계분석사이트

축구중계

해외축구중계

프리미어리그중계

야구중계

스포츠중계방송사이트

축구중계방송

무료스포츠중계사이트

본문 바로가기

해외축구중계

899823e8c4369de22ac717f7a46a84b6_1707764093_3406.JPG
 

5d2b4d90f9cff01a2d26f00205ee9ecd_1712195428_7401.gif
 
 

ede398cded33d8a32b6700834f1808cf_1712192765_5662.gif
 

733be34ced87aeebaf3ea01870e5309f_1712421802_6332.gif
 

777b54c4de84891b96bfed1331695a96_1715787774_4933.gif
 


스포츠뉴스

[뉴스]루틴 바꾸며 절치부심했지만…12년 지나도 '류크라이'는 변함 없었다

조회 : 155

추천 : 0

24-05-15 19:00

페이지 정보

본문

2024051501000965500139932.jpg

[스포츠조선 이종서 기자] 오랜 시간 지켜온 루틴까지 바꿨다. 그만큼 류현진(37·한화 이글스)으로선 KBO리그에서의 호투가 간절했다.

류현진은 지난 12일 대전 키움 히어로즈전을 앞두고 불펜에 모습을 드러냈다. 선발 등판 이틀 전 몸을 풀고, 피칭 감각을 점검했다.

효과가 있었다. 이틀 후인 14일 대전 NC 다이노스 6이닝 동안 8개의 삼진을 잡으며 2실점 피칭을 했다.

4~6회 만족스럽지 않았던 결과는 이날도 다르지 않았다. 4회까지 무실점 행진을 하다 5회 2안타로 첫 실점을 했고, 6회는 3안타를 맞으며 2실점째. 그래도 집중력을 흐트러뜨리지 않고 실점을 최소화했다. 구위도 떨어지지 않았다. 6회 마지막 타자 손아섭(NC)에게 던진 마지막 직구 구속이 147㎞. 경기 평균 구속도 146㎞로 올시즌 등판 중 최고수치를 찍었다.

퀄리티스타트를 하고 마운드를 내려갔지만, 시즌 세 번째 승리를 품지는 못했다. 3-2로 앞선 7회초 마운드를 내려갔지만, 불펜진이 흔들리며 7회 3점을 내주는 등 역전을 허용했다. 8회 두 점을 만회하며 동점이 됐지만, 연장 12회 접전 끝 무승부로 경기를 마쳤다. 9회부터 11회까지 선두타자가 출루하면서 끝내기 찬스를 맞았지만, 후속타가 이어지지 않았다. 연장 12회에도 2사 1,2루가 됐지만, 마지막 한 방이 터지지 않았다.

결국 루틴까지 바꿔 가며 준비했던 류현진은 호투에도 끝내 웃지 못했다.

많은 선발 투수들이 선발 등판을 앞두고 불펜에서 공을 던진다. 보통은 이틀 전에 피칭이 이뤄진다. 그러나 류현진은 다르다. 선발 등판을 앞두고 불펜 피칭을 하지 않는 투수였다. 대신 가벼운 캐치볼을 하면서 등판 전 최종 점검을 해왔다.

2006년 입단해 2012년까지 98승을 하는 동안 이 루틴이 이어져왔고, 2013년부터 2023년까지 메이저리그에서 78승을 올리는 동안에도 유지됐던 패턴이다.

히지만 올해 류현진은 벌써 두 차례의 불펜 피칭을 했다. 지난달 9일 잠실구장에서 20개의 불펜 피칭을 했다. KBO리그 복귀 후 3경기 연속 승리가 없던 상황. 특히 직전 등판이었던 4월5일 키움 히어로즈전에서는 4⅓이닝 동안 9안타 2볼넷 9실점으로 고전했다. 류현진으로서는 자존심이 많이 상했던 상황. 루틴을 깨면서까지 반등을 노렸다. 불펜 피칭이라고 해도 전력으로 던지기보다는 가볍게 변화구 감각을 점검하는 정도였다.

그리고 11일 잠실 두산전에서 6이닝 1안타 2볼넷 8탈삼진 무실점 호투를 펼치며 KBO리그 첫 승을 거뒀다.

이후 류현진은 다소 기복 있는 모습을 보여줬다. 퀄리티스타트 피칭(선발 6이닝 이상 3자책점 이하)이 '퐁당퐁당'으로 나왔다. 지난 8일 롯데전에서 5이닝 8안타 7탈삼진 5실점으로 패전 투수가 된 뒤 다시 한 번 불펜에서 점검을 했다.

KBO리그는 물론 메이저리그에서 성공을 이끌었던 오랜 루틴을 깰 정도로 류현진 역시 한 경기 한 경기 절실했다.

12년 전 류현진은 22차례의 퀄리스타트를 하고도 9승에 머물렀다. 수비와 타선 모두 도와주지 않았고, 불펜에서 다 잡은 승리를 날릴 때도 있었다. 결국 100승에 2승이 부족했고, 7년 연속 두 자릿수 승리까지 불발됐다. 12년이 지났지만, '류크라이'는 현재 진행형이다.

한화는 14일 기준 정규시즌 일정 28.5%를 소화했는데 류현진의 시즌 승수는 여전히 2승(공동 27위)에 그치고 있다. 평균자책점도 5.33(23명 중 22위).

산술적으로 올 시즌 10승이 힘들 수 있다. 12년 데뷔 후 처음으로 10승 달성에 실패했던 악몽이 반복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이종서 기자 [email protected]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경험치랭킹

경험치랭킹

레이저 TV는 유튜브 API로 수집되어 만들어진 사이트이며 저작권에 대한 영상이 있을시 삭제조치 하곘습니다.

레이저 TV는 실시간 라이브 스트리밍의 경우 저작권에 위배되는 영상에 송출을 제한합니다.

레이저 TV는 방송통신 심의위원회에 규정을 준수합니다.

스포츠중계 , 해외스포츠중계 , 축구중계 , 해외축구중계 , 실시간중계TV , 농구중계 , 야구중계 , MLB중계 , NBA중계

탑버튼